블랙포리스트 치즈케익

Drum Mania 는 내가 일요일마다 나가는 드럼모임 이름이다.

1주년을 맞이한 기념으로 파티를 한다기에 대뜸 ‘그럼 케익은 내가 마련하겠쏘’ 라고 외치고 준비한 케익.

김영모 선생님 책에 나오는 녀석을 분량조절만 해서 만든거다.
(..레시피는 생략~ 중간과정 사진이 없어요-ㅂ- 급하게 만드느라..)

사실 이녀석은 케익 구운것보다.. 처음으로 제대로(?) 아이싱을 한 녀석이라는데 의미를 두고싶다.

작년에 최기훈이씨나 정수가 생크림 케익 만든다고 했던때나..
지난번에 사무실에 한번 만들어 들고갔던 블랙포리스트 치즈케익도..

생크림 휘핑이 잘못된거다-ㅂ-; (충격 고백!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Orz)

머랭만들기보다 생크림 휘핑은 확실히 쉽게 되는지라.. 만만하게 생각하고 거품기로 항상 휘핑하고 그릇밑에다 얼음물도 안 대고 했었는데..

그렇게 하는게 아니라.. 확실히 얼음물에다 그릇 올리고 핸드믹서로 빨리 휘익~ 휘핑해야 크림 형태가 유지가 되더라-ㅂ-

날씨가 더워서 크림이 조금 녹는 조짐이 보이긴 했지만..

그래도 데코 하자마자 흐물흐물하게 녹아내렸던 지난번 블랙포리스트 치즈케익과는 달리.. 이녀석은 성남 연습실까지 근 2시간가량동안 이동하는데도.. 원래 형태가 거의 그대로 유지되었더라.

위에 글씨는 데코하고 남은 생크림에다 코코아가루를 타서 급조한 녀석을 역시 급조한 종이깔때기(예전에 어느 홈페이지에선가 본 기억이 있는..)에 넣고 그린-ㅂ-건데..
기대했던거보다 잘나왔다! (…그래. 나 글씨 못쓰거든~? )

어쨌든 이녀석도 1주년 기념 케익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완수하고 드럼매냐 식구들의 뱃속으로 사라졌다. (맛있게 먹어줘서 고마워용 드럼매냐 여러분들~ …근데 그 사람들 중에 몇명이나 이 글을 볼까-ㅂ-; )

아.. 참고로 이녀석을 가장 사랑해주었던 드럼매냐 이재환군의 코멘트가 있었으니.. 여기에 기록해 다음번 케익 제작에 활용코저 한다.

일단.. 안에 체리 대신 다른 과일.. 이를테면 파인애플이나 복숭아같은…을 넣어 치즈케익 특유의 뻑뻑함을 달래면 어떨까.
그리고 생크림에 요구르트 분말을 넣어 요구르트 크림으로 아이싱을 하면 상콤하니 맛이 더 어울릴것 같다..라는 것!

..좋다. 다음번 블랙포리스트 치즈케익은 ‘이재환 커스텀 프레시 후르츠 치즈케익’이다!

78 On The Rise

..벌써 1주일이 넘었지만, 애시당초 ‘포스팅하겠노라’고 결심했던것인지라.. (이놈의 게으르니즘.. Orz )

(지난) 주말에 청담동 ’78 On The Rise’ 라는 중국 음식점을 다녀왔다. 사촌들이 간만에 얼굴이나 보며 밥 한끼 같이 하자고 해서…

이곳의 특징(?)은 춘권이나 딤섬이 몇 종류 나오고, 식사가 나오는 런치코스.

메뉴판상의 수십여가지 춘권/딤섬 중에 자신이 고른 다섯가지가 나오고, 식사가 나오는 순.

나는 다른 비싼 재료(샥스핀이라던가..뭐 그런거)들어간건 모르겠고, 과일 춘권이 맛나더라. 아시크림 튀김 먹는듯한 느낌.(겉은 바삭하면서 따뜻하고! 속은 시원하고 부드럽다! -ㅂ-乃 …근데 나 아시크림튀김 먹어본적 없는데.. -ㅂ-; )

그 코스에다 한가지 추가메뉴를 적용하였으니..


(사진 참 잘나왔네)

유린기~~

수나누나부부가 커플이던 때에 돈암동 제이드가든1호점에서 처음 먹어본 이후로 꾸준히 좋아하게된 이 메뉴.

제이드가든것보다 야채가 좀 부족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어쨌든 이것도 맛나더라.

….사실 춘권이랑 딤섬들이 주고 이녀석은 부 메뉴쯤 되는데..
춘권들은 접시에 두개씩 달랑 나오자마자 먹어치우기 바빠서.. 사진 찍는걸 깜빡했다! Orz
(게다가 주문받는 즉시에서 직접 만들어내는거라 한꺼번에 나오지도 않고.. 하나 나오고 먹고 기다리면 또 나오고.. 이런 식이라 접시에 음식이 남아날 시간이 없었음.. 적어도 각자 식사랑 유린기가 나오기 전까지는-ㅂ- )

..어쨌든 이렇게 해서 넷이서 배가 터지도록 먹고서 뒤뚱거리며 가게 문을 나섰다는 얘기가 전해져온다.

.끗.

요리관련 링크정리

나물이님 홈페이지 – http://www.namool.com
다소마미님 홈페이지 – http://www.dasomammy.com
로즈마리의 맛있는 요리(sarah 님 홈페이지) – http://rosemary.matjarang.com
Carmine Room “My Cooking” 카테고리 – http://blog.naver.com/carmineseo.do
가은님 홈페이지의 ‘부엌이야기’ 메뉴 – http://gaun.matjarang.com/bbs/zboard.php?id=food
천재 야옹양의 생활 – http://blog.naver.com/oz29oz.do
뾰로롱이네 – http://blog.naver.com/khyjjang4274
보윤이랑 보성이랑 – http://blog.naver.com/shriya
은샘이네 초보요리 – http://cafe.naver.com/esyori
날아라 커뮤니티 뒷동산 최고상궁 – http://www.narara.org/zbbs/zboard.php?id=cook
MissyUSA 미주지역 여성 커뮤니티 Baking 게시판(서진희님 레시피가 괜찮다는군)http://missyusa.com/mainpage/boards/board_list.asp?section=home&id=home13
혜원님 블로그 – http://blog.naver.com/ppuri0918
혜원님 미니홈피 – www.cyworld.com/allez_y
http://www.hongshinae.com/food/Cooking/main.asp?table_name=Cooking
아키라님의.. – http://akira.egloos.com
———–
맛집링크 일단 추가
http://www.hanyoojung.com/zboard/zboard.php?id=food

엌.. 생각보다 맛있다 계란볶음밥!

…밥은 먹어야겠고..딱히 떠오르는 요리도 없고..재료도 없어고..=ㅂ=;;
3중고(?)를 겪던 도중..
에라~ 심플하게 있는것만으로 볶음밥을 해 먹자! 해서 시도한 계란볶음밥.

재료는 계란하나 마늘두쪽 밥한공기 굴소스한술 후추약간 식용유

마늘을 잘 다져서 약불에 볶아주다가..
볶고있는 마늘을 한켠에 제쳐두고 계란 투입~
약불이므로 살살 저어서 스크램블을 만들고..
여기에 후추로 살짝 간~
스크램블이 된 계란과 마늘을 잘 섞어준 뒤..
여기에 밥 한공기 투입~
주걱으로 으깨서 밥알 뭉친게 없도록 해 준 다음에..
굴소스 한술을 좌악 뿌리고..
강불로 올려서 슥슥슥 볶아준다~
이때 밥은 절대 찬밥을 쓰지말것..이 포인트래나? (찬밥은 기름을 많이 먹어서 고슬고슬하게 안된대요~)
여튼 이렇게 볶아주면.. 볶음밥 특유의 밥알이 낱알낱알 후두두두둑 분리되면서 신나게 볶아지는 현상을 경험할 수 있다~(유부남 김모씨가 좋아하는 타격감이겠군.. 후후)

이렇게 볶아진 밥을 그릇에 담아서 맛있게 냠냠~ 하면 끝!

일단 먹다보니 ‘엌~ 이거 맛있잖아!’ 하고서 절반이상 뚝딱 하고서야.. 포스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고로..
안타깝게도 사진은 없심~ (담번에 또 만들면 사진첨부하도록 하지. ㅎㅎㅎ~ )

아..근데 요즘 맨날 볶음밥만 먹으니.. 칼로리가..칼로리가..

어쨌든 오늘도 무사히 저녁 해결. 미숀 썩쎄쓰~ /=ㅂ=)/

ps. 긴급입수~ 계란볶음밥 사진~

사진을 원하는 분들이 많으신지라..(많…나? 아하하하~ /=ㅂ=)/ )
오늘 아침 메뉴로 긴급 재간택(?)된 계란볶음밥의 자태를 사진으로 공개하겠심~

우선 마늘을 팬에 볶아주고..

…볶아주고…
나머지 과정은 귀차니즘으로 생략! (뜨허~)
.
.
.
자, 이제(…) 알흠다운 계란 볶음밥이 그 자태를 드러냈다! =ㅂ=;

(음식사진은 녹색기운이 돌면 별로 맛이 없어보인다는데.. 유감스럽게도 사진에 녹색 기운이 도는거같다
=ㅂ=; 근데 토토샵으로 수정은 잘 안되고.. 아~나 토토샵 대따못해~ >ㅂ<;;; )

어쨌든 정수랑 맛있게 한그릇씩 냠냠했다는 후문~

~끗~

케익서빙 2종세트 드디어 공개!

케익을 만들었다. 오케이. 만들었다 이거지.
문제는 이 케익의 수요가 발생하는 곳이다. 주로 사무실.
(수요라기 보단.. 검증되지 않은 케익의 생체실험시식을 기꺼이 자청해주시는 고마운 사무실 사람들. 알라뷰~♡)
어쨌거나 그렇다면, 사무실까지 케익을 들고 가야한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처음엔 마냥 케익 만드는게 좋아서~ 다른건 신경을 별로 안쓰다 보니.. 종이상자=ㅂ=;나 락앤락 야채용기에 어떻게 잘 담아서.. 옮기곤 했다. (대충대충 옮겼단 얘기다)
물론 생일케익으로 만들어가는건 지정되는건 따로 제과재료점서 구입한 상자에 담아서 운반하기도 했지. 하지만 지난번엔 플라스틱 바구니에 담은채로 양손으로 들고 옮기기까지 했다구!

여하튼 그렇게 들고다니는것도 한두번이지.. 슬슬 급정거할때마다 상자 구석으로 치우칠까봐 조마조마해하며 케익 들고가는것도 슬슬 번거로워지기 시작한거다! 그래서 제과제빵재료 인터넷쇼핑몰서 슬슬 케익용 캐링케이스?같은걸 뒤져보던 차~

마침 어느날 마님으로부터 락앤락에서 케익용기 나온게 있다는 소식을 입수!! 그길로 락앤락 홈페이지를 뒤져보니 떡하니 나오는거다. 락앤락 케익용기!

때마침 적절한 타이밍으로 마님에게 그 케익용기를 생일선물로 하사받고^^ 지내던 어느날..

케익 용기가 생기니.. 전에는 그냥 식칼-ㅂ-로 케익을 막 잘라 대충 떠서 먹던 모습도 뭔가 엘레강스하지 못하게 느껴지는게다.(욕심이 하늘높은줄 모르고 솟아오르누나~ )

…해서, 눈에 계속 밟히는 물건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이것~

케익서버~ 라고 불리는 물건 되겠심다~

모종삽같은-ㅂ-자태는.. 예상하신대로 조각조각 잘라진 케익을 살포시 떠서 옮겨주는 바로 그 물건인게지.

게다가 뒷면 사진을 보면 알수있겠지만.. 한쪽 면에는 칼날처리가 되어있어 케익용 칼로 쓸 수 있단 말이지~ 하하하~!

이것으로 케익 서빙 2종세트를 완비~!

자~ 이제 생일때마다 생일초만 준비하면 되는거다!!
.
.
.
아.. 케익도 만들어야지.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