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비트 장비 도입!!! (…)

작년 연말에 관측키로 비스타 머신으로으 업그레이드는 앞으로 1년은 멀었다! 싶었던지라, 비스타 머신으로 새로 구입하기 전까지는 하드웨어에 돈 들일 일 없겠지…라고 생각했었다. (순진하게도. 풉)

왠걸,

그래픽카드를 바꾸고 하드를 추가한 다음..어찌어찌 해서 그래픽카드를 또 바꾸고(이건 돈 전부 들여서 산건 아니고 교환 비스무레한거지만).. ‘하하하. 이제 릴리 노 모어 업그레이드 혹은 옆그레이드(…)닷!!!’ 이라고 외치고 보니..

얼레레?

내부 컴터들끼리 연결이 100MBPS 인줄 알았더니..
한 놈이 10MBPS 로  잡혀있는거다.
것도 기가비트 랜 카드가 껴져있는 녀석이!!!!

내부 컴터들끼리를 묶어주는 스위칭허브가 100M 짜리니 100메가 속도가 나는거야 어쩔수 없는거지만..
1000메가 짜리가 왜 10메가로 물리는건데? 웨?웨?웨?웨?

그래서 잠정적으로 케이블문제인가? 싶어서 케이블만 교체할까? 하면서 세팅을 이래저래 만지다보니..

얼레레??

멀쩡하던 또다른 한대의 랜카드도 ‘케이블 연결 안됨’ 이라고 뜨는것이 아닌가!!!

아詩仰 웨이래?!

그래서 지르기로 결심했던 것이다.

기가비트 스위칭허브와.. 거기에 물릴 세대 모두에 끼울 기가비트 랜카드를!

그래서 달다구리한 토요일 아침잠을 포기하고 과감히 용산행.

아 근데… 새벽녁까지 안 자고 미리 주문에 입금에 방문수령시간까지 적어놨음 물건 좀 미리 준비해두지???

방문시간에 딱 맞춰 도착했는데 30분이나 기다리게 하는 센스는 뭐냐고..

것도 내 물건 가지러 간 사이에 다른 거래처서 물건 찾는 사람 오니까 물건 가지러 간 사람한테 전화해서 같이 찾아갖고 오래네?

뭐.. 물건 가지러 간 사람이 막내니까 뺑뺑이돌리는거야 그럴수도 있겠지만..
그렇잖아도 어제저녁부터 지랄맞은 날씨에 짜증이 목구멍 선에서 왔다리갔다리 하는 상황에서 이건 쫌..아니자나?

원래 있던 점심약속이 없어졌기에 망정이지.. 아니었음 얻어먹으러 간 자리에서 늦어서 미안하다고 했어야 되는거아녀.

여하튼.. 치밀어오른 짜증은 이어 방문한 명동 코즈니에서 아주아주 맘에 드는 우산을 구입한것으로 어느정도 진정(하지만 가격이 두명이서 패밀리 레스토랑 갈 돈이라는거~~)

점심을 해결하고 숙소에 도착하니까.. 왠지 피곤피곤.

짐 풀어놓고 좀 누워서 뒹굴거리다가.. 마냥 뒹굴거리면 퍼져버릴거 같아서 미뤄뒀던 가스렌지 청소와 새로 구입한 장비 설치를 동시에 개시!

가스렌지에 세제 칠 해놓고 불리는(…)동안 방에 들어와서 랜카드 끼우고 컴터 부팅시키고 다시 나가서 불린 때 닦아내고 왔다갔다 하니까.. 청소 끝날때쯤엔 몸이 정상컨디션으로 복귀.

원래 문제가 있어 보이던 기가비트 랜 카드 중 하나는 역시나.. 케이블이던가 허브던가랑 궁합아 안 맞던 것이었던듯. 새 장비에 새 케이블에 물리니 깨끗하게 ‘연결됨 속도 1.0Gbps’ 뜬다!!

근데 다른 한 녀석은.. 처음엔 안 되길래 여분으로 산 케이블 봉지를 뜯어다 연결하니 되는’듯’한 상황.

‘아 이거 뭐 케이블도 믿고 못사겠네? 랜 장비 전문점이라더니..’라고 욕을 해 대려는 찰나..

‘케이블이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뭐여!! 방금전에 되는듯한 시츄레이숑은 뭐냐고?!?!

그래서 드라이버를 새로 구해다 깔고 하브에 물린 위치를 바꾸고 이래저래 쌩 난리를 쳤는데도 안됨…

이뭐… ‘역시 메인보드 내장형 랜카드는 믿을 물건이 못 되’ 라고 욕하는 대상을 바꾸면서 혹시나싶어 여분으로 샀던 기가비트 랜 카드 포장 개봉!

…랜 카드를 새로 껴놓고도 메인보드 내장 랜 포트에 케이블을 물리고는 ‘뭐시여? 웨 안되?? 이거 컴터에 뭐가 씌였나???’ 라면서 한 20분 삽질하긴 했지만..

여하튼 최종적으로

허브에 물린 컴터 세 대 끼린 1.0Gbps 연결이다!!!!!

이제 대용량 얏옹파일 복사도 걱정없다그!!!

ps. 실제로 엇그저께 복사하려다가 40여분이 걸린다고 나오길래 복사를 포기했던 파일들을 방금 복사해보니.. 22분만에 됩디다. 껄껄껄. (4분이면 되겠지 하는 순진한 생각은 하드디스크 속도에 태클당하지효)

ps2. 그래서 여러분께서는…. 지금 제가 차를 살 수 없는 이유를 여과 없이 보고 계십니다.

도시락반찬 치킨소스(?) 오이 샐러드

재고처리 개념으로 신선한 야채를 먹어보고자 하는 생각에 만들어 본 마구잡이식 샐러드.

그럭저럭 평이 괜찮길래 조만간 재탕을 위해 길이 남겨 후세에 전달코자 레시피를 정리해 봄

<재료>

닭가슴살 두 쪽
양파 반 개
오이 한 개
맛살 4조각
씨 머스터드 4 숫갈
꿀 2 숫갈
식초 1 숫갈

<닭가슴살 밑간>

맛술
허브솔트 매운맛

<만드는 법>

1. 닭가슴살은 가로로 칼집을 넣어 넓게 펼친 후 맛술에 허브솔트를 뿌린 밑간에 잠시 재워둔다.

2. 밑간에 재워둔 닭가슴살을 170도 오븐에서 20~25분간 구워준다

3. 오이는 깨끗이 씻어 돌려깎기 하든 어떻게 하든간에(…) 손가락 길이 정도로 채썬 후 찬물에 헹궈둔다

4. 양파 반 개는 잘게 다져 찬물에 담가 매운맛을 뺀다.

5. 오븐에 구운 닭 가슴살은 잘게 다져 양파 다진것과 잘 섞은 후, 분량의 씨 머스터드와 꿀, 식초를 넣어 잘 섞어 치킨소스(?…네이밍 센스하고는-ㅅ-) 를 만들어둔다.

6. 그릇에 물기를 거둔 채썬 오이를 담고 맛살을 결대로 찟어 올린 후, 치킨소스를 위에 뿌려 낸다.

7. 잘 비벼 드세욘.

<쿠킹 팁> (어이쿠 팁 까지나… -ㅅ-  그냥 도시락 찬으로 준비하기 위한 포인트 정도)

1. 오이는 전날 미리 채썰어서 찬물에 담궈둬도 된다

2. 채썬 오이 + 맛살을 밀폐용기 하나에 담고, 다른 용기에 치킨소스를 만들어 먹기 전에 섞어 먹으면 그럴싸하다(오늘 가져갈때 그렇게 했드아)

꼬리. 아침에 정신없이 막 만들어가서 점심때 먹기 전까지 무슨 맛일까 간은 적당할까 오이가 넘 많은거 아닌가 벼라별 생각을 다 하면서 가져간건데 막상 먹어보니 그럴싸해서 포스팅으로 남기는 거라… 사진은 없음!

꼬리2. 실은 다소마미님의 치킨 샌드위치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라우(구워서 다진 닭고기살)

원소 운세…던가?


원자 번호

89

원소 기호

Ac

원소명

Aktinium Actinium

성격 진단

불타기 쉬움

 평상시는 쿨합니다만, 안에는 뜨거운 것을 은밀한이라고 있고, 때때로 정열적인 측면도 보입니다.

행동

 평상시는 안정해 행동합니다만, 만일의 경우는 적극적으로 행동합니다.

영향

 오랫동안에 건너 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존재입니다.후세의 사람에게도 영향을 줄지도 모릅니다.

인간 관계

 평균적인 교제를 합니다만, 가끔 인간 관계로 고민하기도 합니다.

존재

 얼마 안되는 귀중한 존재입니다.당신의 잠재력은 재어 알려지지 않습니다.

집단 행동에서는

 평상시, 그 밖에 리더적 존재가 있을 때는 그 사람에게 맡깁니다만, 만일의 경우는 리더쉽을 발휘합니다.

타인과의 접하는 방법

 일견 차갑게 볼 수 있습니다만, 사실은 쉬운 곳이 있습니다.

당신의 럭키 칼라는

블랙

당신과 궁합의 좋은 이성은

[ 원소 기호 ( 원소명, 원자 번호 ) ]
Br ( 취소, 35 ),Ag ( 은, 47 ),Ba ( 바륨, 56 ),Pu ( 플루토늄, 94 ),Tm ( 튤륨, 69 )
자세한 궁합은 「사랑의 원소 운세」로 점칠 수 있습니다.

Ac 의 캐릭터

액티-

대충 맞는듯함. 뭐 이런 류는 원래 어느 케이스에도 맞아보이도록 되어있긴 하지만(…)

어쨌든 궁금하신분은 이 링크로 ㄱㄱ -> http://myhome.naver.com/atrass/Untitled-4.html

그옛날 공자횽아가 말씀하시길..

知之者 不如好之者 好之者 不如樂之者

별뜻없고,

1. 포스팅이 하도 없어서
2. 나중에 혹시 급하게 잘난척할때 복사해 쓰려고

글을 남기노라.

[#M_ㅋㅋㅋ|훈민정음|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 문자와로 서르 사맛디 아니할쎄
이런 젼차로 어린 백셩이 니르고져 홇베이셔도
마참내 제 뜨들 시러펴디 몯핧 노미하니라
내 이랄 윙하야 어엿비너겨 새로 스믈 여듧 짜랄 맹가노니
사람마다 해여 수비니겨 날로 쑤메 뼌한킈 하고져 할따라미니라

—————-

우리 나라 말이 중국과 달라 한자와는 서로 말이 통하지 아니하여서
이런 까닭으로 어리석은 백성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있어도
마침내 제 뜻을 펴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내가 이것을 가엾게 여겨 새로 스물 여덟 글자를 만드니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쉽게 익혀서 날마다 쓰는 게 편하게 하고자 할 따름이니라_M#]